신인 걸그룹 타히티가 8월8일 사단법인 생명나눔실천본부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신인 걸그룹 타히티(TAHITI)가 사단법인 생명나눔실천본부 홍보대사 동참하며 장기기증 활성화에 힘을 보탰다.

생명나눔실천본부(이사장 일면스님)는 지난 8일 서울 본부 회의실에서 타이티 멤버들이 참석한 가운데 홍보대사 위촉식을 가졌다.

독실한 불자로 알려진 타이티 멤버 정빈은 “외삼촌이 출가 수행자의 길을 걷고 있는 만큼 불교와 인연이 깊다”면서 “불교의 자비나눔을 실천하는 마음으로 장기기증을 널리 알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제이(E.j)는 “어릴 때 할아버지가 장기기증 희망등록 하시는 걸 봤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좋은 일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이번 기회에 생명나눔에 동참할 수 있어 더욱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자리를 함께한 타히티 멤버들은 위촉식에 앞서 장기기증 희망등록에 각각 이름을 올렸다. 앞으로 생명나눔이 주최한 걷기대회, 산사음악회 등에 동참하며 생명나눔 홍보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생명나눔 이사장 일면스님은 “살면서 꼭 금전적인 것만이 아니라 재능기부를 하는 것도 큰 보시”라며 “앞으로 청소년 등 젊은 세대에 장기기증을 적극 홍보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지난달 타이틀곡 ‘투나잇’으로 데뷔한 타히티는 지난 1일 음원 차트 실시간 1위에 오르는 등 각종 음악 프로그램 무대를 통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