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ID/PW 찾기 |공지사항 | 자유게시판  
홈 > 경주_지대방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입니다.
         
안녕하세요 0
 작성자: 청산  2011-04-19 19:21
조회 : 2,019  

안녕하세요.
어머님을 모시고 일산 동국대 병원을 갔다가 부처님 숲을 보게되었습니다
저는 성직자로서 법정 스님을 존경 하여왔습니다,
책을 통해서 스님과 인연을 맺었습니다 스님께서 입적 하시던 즈음,
스님이 그리워 잠못 이루다 썻던 글을 간직하여 왔습니다
어떤 형식으로든 법정 스님께 이글을 올리고 싶었고 불 제자들과도,
나누고 싶었는데 이렇게 좋은 인연을 맺게되어 감사합니다.
다소 길더라도 잘 부탁드립니다
일산에서 김 종석 올림.

----------------------------------------
법정

 

법정스님이 우리 곁을 떠나

자유로운 곳으로

해방의 나라로

훨훨 날아가셨다.

 

생사의 길에서

법을 찾아

도의 길

걸으셨네.

 

재행무상의

경지를 넘고 넘어

무소유의 삶으로

청빈의 생이어

 

자유. 해방. 석방의

그물을 넘으셨네.

경계를 넘나들며

천하를 품에 앉으셨네.

 

생사의 갈림길에서

한 소식 하여

정한 길 찾아

정진하여

 

한 세상 잘 살다 가네.

삶의 흔적과 업적

치적까지

모두 버리고

 

바람처럼, 구름처럼

훨훨 날아서

왔던 곳으로

돌아가시네.

 

텅 빈 충만으로

우주를 품고

자연을 벗하여

자연인이 되어

 

꿈속의 삶

실체를 세워

부처의 경지

이뤘구나.

 

스님

이생에서 시절 인연 못 봤으니

다음 생에서는 꼭 만나

형제우애 지정합시다. 아주 10년3월13일 아침10시 토 4번지

 

 

허 허

 

무슨 말씀을 그리 하십니까?

속세의 빠져

버려진 이 몸

다시 살고 싶었습니다.

고장 난 이 몸

고쳐

부처의 경지 이뤄

경계를 넘어서서

호연지기를 기르고 싶었습니다.

 

생사의 고비 길에서

허우적거릴 때

천우신조로

구사일생

시절인연으로

부처님께 귀의하여

법명을 받았습니다.

 

법정이란 법명을 얻고

진리를 찾아

수많은 생의 업보를 지으려

고단한 삶을 이어 왔습니다.

내 한 몸 닦아

속세의 인연 끊고

서방정토를 이뤄

극락정토하리라

 

가슴이 뻐개지도록

극심한 고통

묵직한 가슴

통증 이겨내며

법을 찾아. 찾아

묻고 물어

정한 길

찾아왔습니다.

 

수평선 저 넘어

태양이 떠올라

대지를 밝힐 때

어디선가 들려오는

마음의 소리 있었지

나 모르게 들리는 소리

그 소리에 귀 기울이며

침착한 마음 따라

작은 길 오솔길로 갔습니다.

 

그곳에서 나는

또 다른 세계를 경험으로

우주와의 합일을

생사의 경계를 넘어

무한의 세계를 경험하였습니다.

 

빛나는 세계

천지가 환하게 터져

생사의 경계

상하의 경계가 무너져

걸림이 없는 세계에서

나는 부처의 경지를 알았습니다.

이것이 내가 깨달은 세계 입니다. 10년3월14일 일 오전7시 4번지

 

 

 

스님 불 들어갑니다.

 

스님 불 들어갑니다.

인간으로서 가장 순수한 시간

인간으로서 가장 아름다운 시간

끝자락

티 하나 남김없이

산화하여

돌아가는 신성한 곳에서

우리들은 스님을 보냅니다.

 

인간의 육은 자연의 전부

인간의 영혼은 초자연의 전부

육은 자연으로

영은 초자연으로

온 곳으로 돌아가니

공 수레 공 수거

무엇을 더 바랄까?

이 만큼 살면 됐지.

 

한 세상 잘 살다갑니다.

잘 놀다 갑니다.

숙제를 풀고

집에 갑니다.

 

눈부신 태양 빛 아래

새 아침을 맞아

공부하러 갑니다. 10년3월14일 아침8시 4번지

 

 

스님의 얼굴

 

스님의 얼굴 아른 아른

영상이 떠올라

가슴이 찡하여

잠 못 이루네.

 

가시는 걸음.

가벼이 가시련만

우리들 가슴에 남아있네.

어떤 이는 그리움으로

어떤 이는 스승으로

 

시절인연 없어

만나지 못했건만

내 가슴에 계시네.

영상에 비취는 스님의 형상

가슴이 뭉클하여

님 그립듯 하네.

 

무소유로써 만나

우정을 나눴고

독서로써 스승을 삼았는가?

가슴이 시리도록 찡하이.

스님 편안히 가십시오.

지상의 인연 거두시고

미련일랑 접으십시오.

새 아침 맞으셔야지요.

모두들 스님을 기다리십니다.

아버지 집에서 평안하시길 바랍니다. 10년3월14일 일 밤11시40분 4번지

 

  ----------------------------------------------------------------------------

경기도 고양시 일산구 중산동 4번지 진도상가 201호.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2012년 1월 16일… 02-16
동국대학교 백상… 02-16
전 총무원장 지… 01-16
<공지사항>… 12-29
  
특별인터뷰/조계… 03-19
선학승가대학원 … 03-19
은해사 주지 돈… 03-19
하얀코끼리, 미… 03-18